"코로나19 여파에 기업 1분기 영업익 17% 감소 전망"
"코로나19 여파에 기업 1분기 영업익 17% 감소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프앤가이드, 141개 상장사 컨센서스 16조7942억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상장사들의 1분기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약 17%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오는 7일 삼성전자의 1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시작으로 이어질 주요 기업들의 실적발표 내용을 보면 코로나19 사태로 기업 실적이 얼마나 타격을 받았을지 차츰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상장사 141개사의 1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는 16조7942억원(지난 3일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분기 영업이익(20조2154억원)보다 16.92% 감소한 수준이다. 따라서 이 같은 전망이 맞을 경우 1분기 국내기업들의 영업이익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두 자릿수 감소세를 이어가게 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사 573개사의 작년 1분기 영업이익은 지난 2018년 동기보다 36.88% 줄어든 바 있다.

당초 코로나19 사태 이전까지만 해도 기업 실적이 올해 1분기부터 회복기에 들어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다. 특히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견된 지난 1월 20일까지만 해도 1분기 상장사 영업이익은 22조839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9.24%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이후 각 기업 전망치가 가파르게 하향되면서 결국 3일 기준 영업이익 전망치가 1월 20일보다 23.95% 낮아졌다. 이에 따라 141개사 가운데 영업이익 악화가 예상된 곳이 72개사로 영업이익 개선(적자축소 포함)이 기대되는 곳 69개사를 넘어섰다. 

주요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0.08%), 현대차(4.14%), 삼성물산(67.99%) 등은 영업이익 증가가, 한국전력은 흑자 전환(4217억원 흑자)이 예상됐다.

반면 SK하이닉스(-66.70%), LG전자(-5.35%), 포스코(-43.77%), 현대모비스(-2.29%), 기아차(-30.78%) 등은 영업이익이 줄어들고 SK이노베이션은 적자 전환(4729억원 적자)할 것으로 전망됐다.

금융시장은 특히 삼성전자 실적에 시선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전자 영업이익 추정치는 현재 평균 6조2381억원이다. 금융시장은 삼성전자가 실제로 1분기 영업이익 6조원을 달성했는지 여부에 따라 증시 투자심리 역시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한 대형 증권사 리서치센터 관계자는 "코스피는 삼성전자 잠정 실적 발표를 시작으로 기업 1분기 실적 영향에 따라 등락할 것"이라고 예상하며 "삼성전자 영업이익이 평균 추정치에는 못 미치더라도 최저 추정치인 5조6000억원은 넘길지 여부가 중요하다"고 진단했다.

다만 최근 증권사들이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치를 잇달아 낮추는 분위기여서 삼성전자 실적이 시장의 눈높이에 부합할 것으로 낙관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 3일 한화투자증권은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 6조4290억원에서 5조7710억원으로 낮추고 목표주가도 기존 7만원에서 6만원으로 내렸다.

이달들어 대신증권도 디램(DRAM) 등 반도체 가격상승 효과가 기대만큼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보며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기존 7만5000원에서 6만8000원으로 상당폭 하향 조정했고, 한국투자증권 역시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기존 6만8500원에서 6만2000원으로 하향했다.

이외 신한금융투자와 하나금융투자, 이베스트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키움증권 등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출햐량이 지난달 중순 이후 타격을 받고 있다고 분석하며 목표주가를 줄줄이 낮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