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코로나 장기화에 '6개월 유급휴직' 카드 꺼내
대한항공, 코로나 장기화에 '6개월 유급휴직' 카드 꺼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자 "다양한 방안 놓고 협의 중"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일반직 노동조합, 오후엔 조종사 노동조합과 긴급 노사협의회를 열고 전 직원을 상대로 최대 6개월 범위내 장기 유급휴직을 추진하는 내용을 담은 비상경영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대한항공)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일반직 노동조합, 오후엔 조종사 노동조합과 긴급 노사협의회를 열고 전 직원을 상대로 최대 6개월 범위내 장기 유급휴직을 추진하는 내용을 담은 비상경영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적사 1위 대한한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유급휴직' 카드를 꺼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운항 노선의 90%를 운휴 및 감편하고 조종사 400여 명 등을 대상으로 무급휴가를 실시하는 만큼 상황이 어렵자 비용을 조금 더 최소화 해보자는 취지로 이 같은 자구책을 낸 것으로 보인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일반직 노동조합, 오후엔 조종사 노동조합과 긴급 노사협의회를 열고 전 직원을 상대로 최대 6개월 범위내 장기 유급휴직을 추진하는 내용을 담은 비상경영안에 대해 논의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유급휴직 이외에도 여러가지 방안을 가지고 노조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아직 확정되거나 공지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번 비상경영안이 노조와의 협의를 통해 통과될 시 빠르면 이달 중순부터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유급휴직의 경우 통상적으로 임금의 70% 수준이 지급되며 이 중 절반은 정부의 고용유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어 회사로서는 인건비 절감 효과가 충분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한항공이 유급휴직 카드를 꺼내든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악화가 장기화 될 것이라는 조짐때문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비용절감을 위해 1~2년차 인턴을 포함한 객실 승무원을 대상으로 단기 무급휴직을 받고 있고 이달부터 외국인 조종사 400여 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무급휴가를 실시했다. 더해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반납키로 했다.

대한항공은 타국의 입국제한 조치 등으로 이달의 경영이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 유급휴직 등 다양한 비상계획을 논의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