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오는 12월 준공
대림산업,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오는 12월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전경. (사진=대림산업)<br>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전경. (사진=대림산업)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한강변의 새로운 랜드마크인 '아크로 서울포레스트'가 연내 준공된다. 대림산업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성수동 뚝섬 일대에 들어설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는 2017년 7월 착공해 현재 공정률 70%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외관작업을 완료했으며, 올해 12월 준공 예정이다.

이 단지는 공동주택, 업무시설, 판매시설, 문화집회시설로 구성된 복합문화 공간이다. 주거 단지 2개 동, 프라임 오피스인 디 타워, 미술관과 공연장이 결합된 디 아트 센터 등으로 이뤄진다. 주거 단지는 지하 5층~지상 49층, 전용면적 91~273㎡, 280가구 규모다.

업계는 아크로 서울포레스트가 '갤러리아 포레', '트리마제'와 함께 이 일대를 신흥 고급 주거지역으로 조성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성수동은 서울시가 2003년 서울숲 개발계획을 발표한 이후 뚝섬지구개발, 한강변 전략정비구역과 더불어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단지가 한강 남측에 위치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 리버파크, 잠원동 아크로 리버뷰를 바라보며 '아크로 트라이앵글'의 꼭지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시공사 선정 입찰에 참여 중인 용산구 한남3구역과 서초구 신반포15차 사업을 수주해 '아크로 한강벨트'를 구축한다는 게 대림산업의 계획이다.

단지는 3면 개방형 평면으로 설계돼 조망과 채광, 통풍이 뛰어나다. 대림산업은 조망을 위해 창문 프레임을 없애고 아트프레임을 적용했다. 천장 높이는 기존 아파트(2.3m)보다 높은 2.9m~3.3m로 설계했다. 진도 9.0의 지진을 견디는 내진설계와 스마트홈(IoT) 서비스 등 첨단 시스템도 적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