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위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대림산업, 아크로 컨셉하우스 공개
"최상위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대림산업, 아크로 컨셉하우스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렉터의 집 '웰컴룸'. (사진=대림산업)
컬렉터의 집 '웰컴룸'. (사진=대림산업)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림산업은 고급 주거 브랜드 아크로(ACRO)의 비전과 철학을 담아낸 컨셉하우스 '2020 ACRO 갤러리-컬렉터의 집'을 8일 공개했다. 새로운 주거 컬렉션은 최상위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거주 환경에 대한 분석을 상품에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우선 첫 번째 집은 행복과 건강을 추구하고 예술적 취향을 지닌 부부의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313㎡ 규모의 펜트하우스다. 통창으로 들어오는 채광이 가득 찬 거실, 테라스와 외부 조경을 연계해 개방감을 높인 다이닝룸 등으로 꾸며졌다. 

이 외에도 사우나, 필라테스 룸, 세계적 디자이너 디터람스의 컬렉션을 만날 수 있는 컬렉터의 방도 구현했다. 직접 식물을 재배할 수 있는 스마트팜 기기가 갖춰진 주방, 집안에서도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중정 등 세계적인 주거 트렌드인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공간도 만날 수 있다.

두 번째 집은 다양한 취미를 지닌 가족의 일상을 반영했다. 높은 층고(8.1m)가 특징인 515㎡ 규모의 복층형 펜트하우스로 이뤄졌다. 가족 공용공간인 1층과 침실 등 개인적인 공간인 2층으로 나눠 동선을 분리했으며, 대형 드레스룸과 분리형 욕실, 전용 풀을 갖춘 고급 리조트같은 집으로 연출했다. 와인 셀러와 무비스튜디오, 티룸 등 개성이 뚜렷한 최상위층의 주거 공간을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주거 컬렉션에는 공간과 어우러지는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묘미를 더했다. 프랭크 스텔라, 사라 모리스, 장 뒤비페, 파올로 라엘리, 스튜디오 로소, 이우환, 이강소 등 국내외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예술가들의 작품을 함께 만날 수 있다. 

더불어 대림산업은 영화 기생충의 박사장 집 주방으로 주목받은 키친 리노를 비롯해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라인, 북미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 데이코, LG전자의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와 오브제, 사운드 플랫폼 ODE 등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아크로는 개성 있는 하이엔드 라이프와 예술적 감성이 조화된 주거 공간, 희소성이 느껴지는 삶의 가치를 바탕으로 최상의 주거 기준을 제시해 아파트를 넘어 주거의 경계를 허무는 브랜드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크로의 주거 컬렉션은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대규모 오픈은 진행하지 않고 100% 온라인 사전 예약제를 통해 소그룹 프라이빗 투어 서비스만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