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욱 회장 '사내이사 물러난다'···대림산업, '전문경영인 체제' 강화
이해욱 회장 '사내이사 물러난다'···대림산업, '전문경영인 체제'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욱 대림 회장. (사진=대림)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사진=대림산업)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림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 이사회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를 강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은 사내이사를 연임하지 않는다. 

대림산업은 이사회 내에 설치된 내부거래 위원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구성원을 전원 사외이사로만 한정하기로 했다.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는 사외이사 3명, 사내이사 1명 등 총 4명의 이사가 배치돼 공정거래 실천과 계열사간의 내부거래 활동을 집중 점검해 왔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이 회장은 그룹 회장으로서 그룹의 비전인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하기 위한 역할에 집중할 방침"이라며 "사내이사 1인을 제외하고 3명의 사외이사로만 내부거래위원회를 구성해 독립성을 한층 더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림산업은 건설사업과 함께 석유화학, 에너지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5대 나눔' 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대림문화재단 및 수암장학재단을 통한 예술과 문화, 학술 및 장학지원을 확대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