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에게 집 팔라더니···고위공직자 3분의 1 '다주택자'
국민에게 집 팔라더니···고위공직자 3분의 1 '다주택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시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청와대가 실거주가 아닌 집들을 처분하라는 권고를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공직자재산신고 대상인 고위공직자의 3분의 1은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19년 12월31일 기준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정부 고위공무원과 공직유관단체장 등 재산 공개가 의무화된 750명 가운데 248명이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보유수별로 △2주택자 196명(26.1%) △3주택자 36명(4.8%) △4주택 이상 16명(2.1%) 등이다.

이는 상가 등을 제외한 공직자 자신과 부인 명의로 된 아파트와 다세대주택, 연립주택 등을 집계한 결과다.

청와대 고위인사와 부처 장관 중에서도 다주택자 상당수였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해 말 부동산 가격 안정화를 위해 실거주 목적의 1채를 제외하고 처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다주택 고위공직자들에게 매도를 권고한 바 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 충북 청주 아파트를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었으며,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도 한신서래아파트(45.72㎡)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포동 아파트 공시가액은 1년새 1억2900만원이 뛰었으며, 재산공개 대상인 청와대 참모 49명 가운데 노 실장을 포함한 16명이 다주택자에 포함됐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다주택자로 자신 명의로 경기 의왕시 아파트와 세종시 나성동에 아파트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었다. 홍 부총리는 분양권의 경우 이미 불입한 것은 반환할 수 없어 입주 전까지 팔 수도 없기 때문에 입주 뒤 팔겠다고 설명했다.

중앙부처 장관 중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3주택자로 나타났으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2주택 보유자였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과거 직장 소재지인 스웨덴 말뫼와 부산 수영구에 각각 배우자와 공동으로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었다.

부동산 정책을 직접 담당하는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에서는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이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과 대구시 달서구에 아파트 한 채씩, 대구 남구의 단독주택과 대전 중구의 오피스텔 등을 보유한 4주택자로 나타났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에만 두 채 이상을 가진 공직자도 있었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은 본인 명의의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와 배우자 명의의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 등을 신고했으며,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은 본인 명의의 서초구 서초동 아파트와 배우자 명의의 도곡동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