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靑 고위 공직자 집 1채 제외한 나머지 처분 권고"
노영민 "靑 고위 공직자 집 1채 제외한 나머지 처분 권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가운데)이 지난달 11일 열린 대통령비서실장·국가안보실장·정책실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가운데)이 지난달 11일 열린 대통령비서실장·국가안보실장·정책실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과 관련, 대통령 비서실과 안보실의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이 적극적으로 정책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노 실장은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실장은 특히 수도권 내에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다주택자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의 경우,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할 것을 권고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