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 거래액, 코로나19 영향에 1조원대로 '뚝'
오피스 거래액, 코로나19 영향에 1조원대로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일대 오피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 송파구 잠실동 일대 오피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오피스 매매시장 거래금액이 2년여 만에 1조원 대로 내려앉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이 오피스 매매시장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31일 신영에셋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에 거래된 오피스빌딩(서울 및 분당권역 소재·거래면적 3300㎡ 이상)의 거래금액은 1조983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분기(2조2124억원)보다 10.4% 줄어든 수치로, 지난해 같은 기간(2조3428억원)보다는 15.2% 감소했다.

분기당 거래금액이 2조원 밑으로 떨어진 건 2017년 3분기(1조4026억원) 이후 10분기 만이다. 해당 기간 동안의 분기 평균 거래금액이 2조5507억원이었던 것을 감안했을 때, 올해 1분기 거래규모는 20% 이상 감소한 수준이다.

거래금액은 지난 1월 6927억원, 2월 1조832억원을 기록하다 3월 2079억원으로 급감했다. 분기 초 대비 분기 말의 거래가 점차 증가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안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1분기 주요 거래사례인 삼성생명여의도빌딩(2715억원)과 분당스퀘어(1902억원), 오렌지타워(2520억원) 및 남산스퀘어(5050억원) 등은 지난해 9~11월에 입찰을 실시했다. 해가 바뀌면서 투자자 모집이 마무된 사례다. 코로나19의 영향이 거의 없이 거래가 이뤄졌다.

이달에는 국민은행 지방사옥과 을지로 부림빌딩, 코스콤 분당센터 및 아스테리움 용산 오피스 등 다수의 오피스빌딩 입찰 사례가 확인됐다. 현대해상 강남사옥, CJ제일제당빌딩 등 매각 예정 물건에 대한 자문사 선정 등의 거래활동이 이어졌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관망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최재견 신영에셋 리서치팀장은 "오피스 빌딩을 비롯한 부동산의 거래는 현장을 수차례 답사가 필요한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이를 기피하거나 미루는 사례가 다수 확인되고 있다"며 "우선협상자 선정 등 거래가 진행되고 있는 일부 매물을 제외하고 2분기 거래도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