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찾은 文대통령 "진단시약 요청국 많아···트럼프도 키트 원해"
'씨젠' 찾은 文대통령 "진단시약 요청국 많아···트럼프도 키트 원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내 기업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 및 생산과 관련해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이 많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의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생산 업체인 '씨젠'을 찾아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찾은 '씨젠'은 코로나19 진단시약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기업이다. 이 자리에는 씨젠 외에도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SD바이오센서, 바이오세움 대표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한 전화 통화를 언급,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한 의료장비는 '진단키트'라는 게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면서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을 '코로나19 대응 모범사례'로 지목한 점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한 명을 빠르게 찾아내는 일은 확진자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며 방역의 시작"이라며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 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 거기에 더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의 정확도까지 더해져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조기진단 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감염병 대유행 등의 적절한 대응에 필요한 의료기기의 허가 면제'를 가능하도록 하는 긴급사용승인제도를 시행 중이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실시간 유전자 증폭 검사기술을 이용해 하루 이상 걸리던 검사시간도 여섯 시간 이내로 줄였다"며 "여기 계신 다섯 개 기업(긴급사용 승인 기업)이 하루 13만5000명 분량을 생산해 내고 있다"고 격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