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대리점 지원 강화
CJ제일제당, 대리점 지원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기업은행과 상생펀드 조성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CJ제일제당이 대리점 경영자를 위한 금융 및 자녀 학자금 지원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총 150억원 규모의 'CJ제일제당 동반성장 상생 펀드'를 IBK기업은행과 함께 조성했다고 18일 밝혔다. 대리점 경영자는 CJ제일제당의 추천을 받아 시중 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대출 한도는 1억원.

대학생 자녀 학자금도 지원한다. 운영 기간 등 조건에 관계없이 대리점 경영자 자녀 1인당 학자금을 한 학기당 100만원씩 연간 총 200만원 지원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그동안 대리점과의 협력체계 구축에 힘써왔다. 대리점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CJ제일제당 임직원에 준하는 상조지원 제도 등 복리후생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대리점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했다. 

CJ제일제당은 대리점과의 상생협력 체계를 더욱 굳건히 한다는 방침이다. 대리점이 안정적으로 영업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소통 확대를 위한 프로그램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거래 과정의 투명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장치도 마련할 계획이다. 

김상현 CJ제일제당 대리점전략팀장은 "대리점 경영자들의 실질적 어려움을 해결해 산업 생태계가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