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식품업계, 구호물품 지원 앞장
[신종 코로나] 식품업계, 구호물품 지원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식품, 소외계층에 마스크 30만개 전달···CJ제일제당, 진천 격리 우한 교민에 신품 제공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마스크, 구호물품 나눔 행렬에 동참하는 식품업체가 늘고 있다.

5일 동서식품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소외계층에 KF94 마스크 30만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동서식품이 전달한 마스크는 봄철 황사와 미세먼지를 대비해 판촉 증정용으로 확보했던 제품이다. 겉에 동서식품 상표가 인쇄됐다. 최근 마스크 수요가 급등하고 가격이 높아져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해당 제품을 기부한다. 

CJ제일제당은 3000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머무는 우한 교민들에게 제공한다. 지원 물품은 햇반·햇반컵반, 비비고 국물요리, 비비고 죽, 고메 함박스테이크 등 가정간편식(HMR) 제품과 맥스봉, 비비고칩, 맛밤, 쁘띠첼 워터젤리 등 간식류다.

오비맥주는 격리 생활에 대비해 최근 사단법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생수 8970병(2L 기준)을 지원했다. 생수는 희망브리지 파주재해구호물류센터에서 필요할 때 지원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