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작년 매출 22조3525억원···전년 대비 19.7% 증가
CJ제일제당, 작년 매출 22조3525억원···전년 대비 19.7%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CJ제일제당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2조3525억원, 896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보다 19.7%, 7.7% 늘었다. CJ제일제당의 연간 매출이 20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식품사업부문은 전년보다 51.9% 증가한 8조10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018년 말에 인수한 미국 냉동 피자업체 슈완스 실적이 2분기부터 반영됐고, 국내외 주력 제품의 매출이 늘며 큰 폭으로 성장했다. 글로벌 가공식품 매출은 전년 대비 약 4배 이상 늘어난 3조1539억원으로 집계됐다. 비비고 죽과 비비고 국물요리 등 가정간편식(HMR) 매출은 평균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사료용 아미노산, 식품 조미 소재가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의 악재에도 전년보다 소폭 증가한 2조763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바이오사업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약 20% 늘어난 2327억원으로 전체 사업부문 중 가장 높은 8.4%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질적 성장으로 경영 패러다임을 바꾸고 체질 개선을 통해 외부 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초 체력을 갖출 계획이다. 식품사업부문의 경우, 국내사업은 사업구조 개선에 방점을 두고 글로벌에서는 슈완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가공식품의 성장세를 유지할 방침이다. 바이오사업부문은 식품 조미 소재 '핵산' 등 고수익군 제품의 생산 및 판매를 확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