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자금공급 지연에···금융위, 은행 업무위탁 확대
코로나19 피해 자금공급 지연에···금융위, 은행 업무위탁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금융당국은 10일 코로나19 피해 자금공급이 지연되자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은행에 위탁하는 업무 범위를 넓히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당국은 코로나19 피해 자금공급이 지연되자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은행에 위탁하는 업무 범위를 넓히기로 했다.

또한 소상공인에 비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이 부족하다는 지적에는 추경을 통해 새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3~6일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 집행상황을 파악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심사지연 문제가 제기되는 상품 중심으로 소상공인 대출실적이 많은 기업은행 공덕동 지점과 신용보증기금 마포지점 두 곳을 직접 점검했다. 또 정책금융·은행·비은행 3개 팀으로 나눠 총 24개 지점에 대해 유선으로 실무자 중심의 일일 상황을 점검했다.

이에 금융지원과 관련한 보완사항도 제기됐다.

코로나19 피해기업의 자금신청이 지역신용보증재단 등 보증부 대출에 70~90%가 집중되고 있으나 보증심사가 길어져 자금공급이 지연됐다.

업체 정보 등 대출서류의 기본사항 전산화 등 은행·지역신보간 시스템을 연계하는 업무의 전산화·효율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금융당국은 관계기관과 함께 업무위탁 범위 확대, 정책금융기관 퇴직인력 지원 등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프로그램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어 금융위는 추가경정 예산을 통해 새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현재 설비투자 붐업 프로그램 4조5000억원, 산업구조 고도화프로그램 3조원 등을 공급하고 있다.

추가경정 예산에는 특례보증(7000억원)과 회사채 신규발행지원규모 확대(1조7000억원→2조2000억원)방안이 담겼다.

금융위는 코로나19 우려를 악용한 보이스피싱(전기통신금융사기) 감시도 강화한다.

유관기관과 금융회사를 상대로 진행한 금융권 업무 연속성계획(BCP) 점검에서는 자본시장, 지급결제시스템, 보안 등 주요 부문별 비상상황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위는 향후 국제 기준과의 정합성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해 필요하면 BCP를 수정·보완하고 기관 간 우수 사례, 운영상 애로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