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발 전 노선 항공편 대상 승객 발열검사
대한항공, 인천발 전 노선 항공편 대상 승객 발열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5도 이상 측정 시 탑승불가
대한항공은 5일부터 인천발 전 노선의 항공편을 대상으로 승객 발열검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로 인해 항공여행 꺼리는 승객들이 많아지자 우려를 잠식시키기 위해 철저히 안전에 신경쓰겠다는 것이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5일부터 인천발 전 노선의 항공편을 대상으로 승객 발열검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로 인해 항공여행 꺼리는 승객들이 많아지자 우려를 잠식시키기 위해 철저히 안전에 신경쓰겠다는 것이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미국행 항공편에서만 진행하던 발열검사 범위를 인천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으로 확대한다. 

대한항공은 5일부터 인천발 전 노선의 항공편을 대상으로 승객 발열검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로 인해 항공여행 꺼리는 승객들이 많아지자 우려를 잠식시키기 위해 철저히 안전에 신경쓰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탑승구 앞에서 열화상 카메라 및 휴대용 체온계로 탑승객에 대해 발열 여부를 확인한다. 만약 코로나19 증상 중 하나인 37.5도 이상으로 측정될 시 탑승이 거부된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번 인천발 전 노선 항공편에 대한 발열검사를 위해 총 8대의 열 화상 카메라를 확보했다. 또한 코로나19 제거에 가장 효과적인 제품인 MD-125 약품을 이용해 인천발 미주행 전편, 중국발 인천행 전편의 기내 전체를 인천공항에서 분무소독하고 있다. 더해 법적으로 항공기별 월 1회로 정해진 분무소독 주기를 7일로 단축해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