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프리 에어포트 선포식
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프리 에어포트 선포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는 5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밀레니엄홀에서 '코로나19 프리 에어포트(Free Airport) 선포식'을 개최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5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밀레니엄홀에서 '코로나19 프리 에어포트(Free Airport) 선포식'을 개최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인천공항공사는 5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밀레니엄홀에서 '코로나19 프리 에어포트(Free Airport)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을 포함해 공사 및 자회사, 국립인천공항검역소, 항공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인천공항 검역상황을 공유하고, 여객터미널 현장을 점검하며 여객들에게 인천공항 방역 강화방안을 안내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공사는 이날 선포식을 바탕으로 국토교통부, 국립인천공항검역소 등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출국여객 3단계 발열체크 시행' 등 출국 및 입국 전 과정에 방역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인천공항을 코로나19 Free Airport로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천공항은 터미널 진입 – 출발층 지역 – 탑승게이트에 이르는 3단계 발열체크를 이날 부터 시범도입하고, 9일 오전 9시부터는 본격 운영키로 했다. 

또한 체크인카운터 특별 살균소독을 실시하고 보안검색장비에 알코올 소독작업을 하루 3회 실시하는 등 출발층 주요 시설에 대한 방역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등 여객들이 직접 접촉하는 출발층 주요 시설물의 경우 알코올 소독 작업을 기존 1회에서 3회로 확대한다. 

아울러 공사는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국내․외 여객 및 공항상주직원에게 안전한 공항환경을 제공하고 인천공항의 안전성과 신뢰도를 국제사회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구 사장은 "국제사회에서 인천공항의 안전성과 신뢰도를 높이고 국내․외 여객들과 공항상주직원에게 안전한 공항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출국 시 발열체크 등으로 인해 시간이 추가적으로 소요될 수 있는 만큼 평소보다 일찍 공항에 도착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