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완벽 통제"···인천공항, 출국 전 '3차례 발열검사'
"코로나19 완벽 통제"···인천공항, 출국 전 '3차례 발열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앞으로 인천공항 도착(T1, T2)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여객 출국과정 전 단계에 걸친 '3단계 방역망'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앞으로 인천공항 도착(T1, T2)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여객 출국과정 전 단계에 걸친 '3단계 방역망'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앞으로 인천공항 도착(T1, T2)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여객 출국과정 전 단계에 걸친 '3단계 방역망'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한국인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가 확대되는 것에 대응하고자 검역당국 등 관계기관과 협조체계 구축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날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3단계 방역망 시행이 결정됨에 따라 국토부는 곧 바로 시범도입키로 했다. 이후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9일 오전 9시부터는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부터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여객은 터미널 진입→ 출발층 지역→ 탑승게이트 3단계에 거쳐 열화상카메라와 체온계를 이용한 발열검사를 받는다. 먼저 1단계인 터미널 진입에서는 공항터미널 출입구에서 발열검사를 실시하며, 37.5℃ 이상인 경우 공항 내 설치된 검역조사실에서 기초역학조사를 받을 수 있음을 안내할 예정이다. 

다음 2단계인 출발층 지역에서는 보안구역에 들어가기 전 한번 더 발열체크를 실시하고, 37.5℃ 이상이면서 상대국 요청(발열자에 대한 입국제한)이 있는 노선의 경우에는 항공사에 인계 등 발권취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현재 미국의 경우 교통보안청(TSA) 지침기준 38℃이상 승객은 탑승을 거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3단계인 항공기 탑승게이트에서도 상대국의 요청이 있는 노선의 경우에는 항공사를 중심으로 발열체크를 시행하며 이 노선에서도 발열 확인 시 탑승이 거부될 수 있다. 현재 미국과 중국, 아랍에미레이트 노선에 대해 시행 중이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이번조치를 통해 공항도착부터 출국까지 촘촘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국내·외 여객에게 안전한 항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우리나라 공항의 안전성과 신뢰도를 국제사회에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출국 전 발열체크는 우리 국민의 미국 등 외국으로의 항공이동 편의를 지속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시간이 소요될 수 있으니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도착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3단계 방역망. (자료=국토부)
3단계 방역망. (자료=국토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