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한글 명칭 '코로나19'···영문은 'COVID-19'
신종코로나 한글 명칭 '코로나19'···영문은 'COVID-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 오른쪽)과 이의경 식약처장이 1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와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과 관련한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앞으로 코로나19로 부르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날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코로나의 정식 명칭을 COVID-19로 결정한 데 따른 조처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은 "WHO가 신종코로나 이름을 COVID-19로 결정해 발표했다"며 "영어로 명명할 때는 이 명칭을 따른다"고 말했다.

이어 "영어식 이름이 긴 편이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한글 표현을 별도로 정하기로 했다"며 "질병관리본부 건의를 수용해 한글로는 코로나19라고 부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WHO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공식 명칭을 COVID-19로 정했다. CO는 코로나(corona), VI 바이러스(virus), D는 질환(disease), 19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이 처음 보고된 2019년을 의미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