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신종코로나' 기세 한풀 꺾이나···확진자 증가율 '뚝'
[초점] '신종코로나' 기세 한풀 꺾이나···확진자 증가율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확진자수 3만명 넘었지만 '증가율' 한자리 수로 낮아져
중국 외 지역도 둔화세 뚜렷···일일 사망자 증가세는 여전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기세가 점점 꺾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물론 중국외 지역 신종 코로나 확진자수가 늘어가고 있지만 증가율은 점점 떨어지고 있어 최악 고비는 지났다는 분석이다. 다만 중국외 지역은 변수가 많아 확산 방지에 글로벌 협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중국 당국과 WHO 공식 발표를 바탕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증가 및 사망자 추이를 살펴본 결과를 보면 이같이 나타났다.

2. 중국 신종 코로나 확진자수 추이
중국 신종 코로나 확진자수 추이 (그래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중국 당국이 공식 발표한 확진자 수 추이를 보면 지난 1월12일 41명 확진자 발생후 15일까지 이 숫자를 유지하다가 16일엔 45명으로 4명 증가한 후 18일까지 유지했다. 다만 연구소는 7일간 41명에서 45명으로 4명 늘었다는 중국 당국의 공식 통계는 신뢰성에 의문점을 가질수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20일엔 219명으로 크게 늘면서 증가율로는 하루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이후 중국내 확진자수는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증가율은 점점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28일 하루 증가율 38.76%까지 치솟기도 했지만 지난 7일엔 9.74%로 한자릿수 증가에 그쳤으며, 9일 오전8시 중국 당국 발표에 의하면 5.85%까지 줄었다. 실제로 지난 6일엔 하루 확진자 증가숫자가 4000명을 넘기기도 했지만 9일엔 2147명 증가로 6일에 비해 절반 선으로 줄었다. 

3. 중국 신종 코로나 사망자수 추이
중국 신종 코로나 사망자수 추이(그래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사망자수도 계속 늘고 있지만 증가율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공식 통계 기준 지난달 20일 이후 31일까지 사망자 증가율은 최저 19.70%, 최고 50.0%에 이르렀지만 2월 들어 10%대로 주저앉았다. 지난 9일에는 10.09%까지 감소했다. 연구소는 이 같은 추세라면 10일 이후엔 한자리 수 증가율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연구소는 또 중국외 지역 확진자수의 경우 들쭉날쭉하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증가율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봤다. 일본 크루즈선 무더기 확진자 발생으로 지난 7일 16.40%의 증가율을 보였지만 1월에 비해서는 2월 증가율이 크게 낮아진 상태다.

4. 중국외 지역 신종 코로나 확진자수 추이
중국외 지역 신종 코로나 확진자수 추이(그래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연구소 관계자는 "중국 당국의 통계를 100% 믿기 어렵다 하더라도 확진자 추세만큼은 정확히 반영하고 있을 것으로 추측되는 만큼 신종 코로나 기세가 점점 꺾이고 있는 단계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예단이긴 하지만 이 같은 결과가 나온 이유는 중국 당국의 강력한 감염지 봉쇄와 각국 정부의 체계적인 추적 및 격리시스템, 시민들의 예방의식 제고 등이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중국 외 지역은 추적되지 않은 감염자가 상당수 있을 것으로 보여 글로벌 확산 우려는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성운 2020-02-10 17:50:10
중국정부를 믿느니 북한을 100배 믿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