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올해 공공임대주택 10만가구 공급
LH, 올해 공공임대주택 10만가구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생애주기별·주택유형별 공급실적.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2019년 생애주기별·주택유형별 공급실적.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총 10만여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LH는 주거복지로드맵 3년 차인 올해 10만가구 이상의 공공임대주택을 신규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고령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사회변화를 반영해 홀몸어르신 돌봄 및 가사대행 서비스 등 다양한 주거서비스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LH는 지난해 국민·영구·행복주택 등 △건설임대 3만8003가구 △매입임대 2만3685가구 △전세임대 4만1483가구 등 총 10만3171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을 신규 공급했다. 특히 생애주기별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을 위해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청년·신혼부부 및 고령자에게 전년 대비 1만6000만가구를 확대한 7만4644가구의 임대주택을 공급했다.

경제기반이 약한 청년층에게는 빌트인 시설이 구비된 행복주택과 매입·전세임대주택을 전년 대비 13% 확대된 2만8722가구를 공급했으며, 신혼부부 주거비·양육부담 해소를 위해 임대료 및 보육시설을 갖춘 공공임대주택 역시 전년 대비 41% 확대된 3만8462가구 공급에 나섰다.

이외에도 고령자 주거지원 강화를 위해 높낮이가 조절되는 세면대 등 편의시설이 설치된 국민임대주택·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을 전년 대비 28% 확대 공급된 7460가구를 공급했으며, 수선급여 사업으로 2만2265가구 노후주택 개량을 지원했다. 또한 비주택 거주자 방문상담 서비스, 매입·전세임대 입주에도 지원했다.

LH 관계자는 "지난해 '생애주기별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을 통해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 정책 이행에 나섰다"라며 "올해에도 국민 주거안정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