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LH 사장, 새해 첫 업무로 주거복지 현장 방문
변창흠 LH 사장, 새해 첫 업무로 주거복지 현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서울남부권 마이홈센터에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6일 서울남부권 마이홈센터에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변창흠 사장이 새해 첫 현장 방문으로 6일 서울남부권 마이홈센터를 방문해 주거복지 현장을 점검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을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LH는 올해 공공임대주택 11만호, 공공분양주택 3만호 등 총 15만호 규모의 공공주택을 공급해 최근 부동산시장 불안에 적극 대응하고,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서비스 통합 지원을 위해 LH·지자체·비정부기구(NGO) 협력형 주거복지지원체계를 마련하는 등 상반기 중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근로자 전용주택(1000가구), 주거와 일자리를 연계한 소호형 주거클러스터(2000가구) 공급 등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력에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변 사장은 "그동안 LH 출범 10년은 임대주택 확충에 중점을 둔 시기였다면, 향후 10년은 임대주택의 지속적 확대와 더불어 지역분권형 주거복지체계 등 주거권 향상을 위한 주거복지 지원모델을 구축하고 본격 실행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쪽방, 고시원 등 비주택거주자를 대상으로 NGO와 함께 현황조사·주거복지서비스 안내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이주를 희망하는 1만3000가구에 대해 희망주택을 몰색하고, 입주신청 등 서류절차 대행 및 이사대행 등 정착 전 과정을 중점적으로 지원에 나선다.

아울러 지난해 일부 영구임대단지에서 시범 운영된 주거복지 전문인력 배치사업은 올해부터 매입임대주택까지 확대하고, 건설·매입·전세임대 등 유형별로 산재된 입주민 지원서비스를 '주거생활 서비스'로 통합해 주택유형과 사업단계에 관계없이 보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변 사장은 "다양한 계층·유형의 입주민들께서 주신 의견이 정책에 반영되고 또 현장에서 구현될 수 있게 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국민들의 소중한 주거권이 보장되고, 더 나아지게 만드는 주거복지 전문기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