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파격 임원인사···30대 상무 배출
이랜드, 파격 임원인사···30대 상무 배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사 40주년 맞아 "미래성장 위한 세대교체 포석"
왼쪽부터 윤성대 이랜드파크 대표와 이윤주 최고재무관리자(CFO),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 (사진=이랜드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랜드그룹이 올해 창사 40주년을 맞아 30대 임원을 배출하며 변화의 신호탄을 쐈다. 

2일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이번 정기 임원인사엔 30대 윤성대 이랜드파크 대표와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가 포함됐다. 이들은 상무보로 승진했으며, 이랜드의 30대 임원 선임은 이번이 처음이다.

호텔과 리조트 사업을 담당하는 이랜드파크의 윤성대 대표는 올해 만 38세로, 이랜드파크 최고재무책임자(CFO)로 근무하며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외식 부문 분할을 위한 1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유치한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인사에서 임원진에 합류했다.

이랜드파크에서 외식 부문을 분리해 설립한 이랜드이츠의 김완식 대표는 만 36세로, 지난해 외식업계가 역성장하는 상황에서도 흑자 전환을 이뤄내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랜드 측은 "그룹 최초 30대 임원의 등장은 철저한 성과 위주로 운영되는 인사시스템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면서 "향후 40년을 위한 세대교체의 포석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랜드는 그룹 최고재무관리자(CFO) 이윤주 상무도 전무로 승진시켰다. 여성인 이윤주 신임 전무는 그룹 전반의 재무 구조개선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시장 신뢰 회복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랜드는 이 전무의 승진을 통해 전무 이상급 고위 여성 임원의 비율이 42%를 차지하게 됐다. 이랜드는 이랜드이츠 안성진 본부장도 이번 인사에서 상무보로 승진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