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금융그룹, 전 계열사 대상 빅데이터 기반 모니터링 강화
OK금융그룹, 전 계열사 대상 빅데이터 기반 모니터링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K금융그룹의 새로운 CI 및 슬로건.(사진=OK저축은행)
OK금융그룹의 새로운 CI 및 슬로건.(사진=OK저축은행)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OK금융그룹이 올해 하반기부터 약 4개월에 걸쳐 OK저축은행, OK캐피탈을 포함한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디지털 서비스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최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OK금융그룹은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 고객의 휴대폰을 통해 이루어지는 다양한 상황을 빠르게 파악 할 수 있게 돼, 고객의 핸드폰에서 그룹내부 전산서버까지 전체적인 서비스의 실시간 관리가 가능한 모니터링 체계를 갖추게 됐다. 향후 고객 중심의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빅데이터 기술 적용 업무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OK금융그룹은 △신규, 추가, 재대출 △연계대출 △할부/리스 △조회 서비스 △고객센터 등 20여 개 이상 모바일 앱 또는 웹, PC 업무에 적용해 모바일 기기 및 웹 브라우저에서 발생하는 오류를 전년대비 80%이상 대폭 개선했다.

이번에 새롭게 구축한 모니터링 시스템은 빅데이터 솔루션을 기반으로 해, 기존 모니터링 시스템의 이벤트 중심 운영 한계를 벗어나 인력 개입을 최소화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지능적인 운영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차이점이다.

OK금융그룹 관계자는 "새롭게 구축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금융 상품 운영자와 고객 서비스 개발자가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더욱 손쉽게 분석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