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5개 상호금융, 취약·연체 차주 지원 활성화 논의
금감원-5개 상호금융, 취약·연체 차주 지원 활성화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2차 상호금융 상시감시협의회' 개최
금융감독원 (사진=서울파이낸스DB)
금융감독원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감독원은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중앙회 등 5개 상호금융중앙회 상시감시 담당 임직원과 '2019년 2차 상호금융 상시감시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상호금융권 건전성 현황 점검과 리스크관리 방안, 상호금융권 취약·연체차주 지원 활성화 방안이 논의됐다.

상호금융권은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 등에 대비해 연체관리에 적극 나서고, 손실흡수능력 개선, 부실채권 조기 정리 등을 통해 건전성을 제고하기로 했다.

또 잠재적 리스크가 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등 거액 대출에 대한 사전심사와 사후관리를 강화해 부실을 사전에 예방할 방침이다.

이미 발표된 상호금융권의 채무조정제도와 취약·연체차주 지원 방안을 실효성 있게 운영하고, 중금리대출을 통해 지역 서민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추진키로 했다.

금감원은 "최근 경기회복 지연과 부동산 경기침체에 따른 연체율 상승에 대비해 조합의 건전성 제고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취약차주의 연체발생 전 사전 예방과 연체차주의 경제적 지원 활동에 상호금융이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