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금융권과 '라오스 중앙은행 초청 세미나'
금감원, 금융권과 '라오스 중앙은행 초청 세미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감독원은 20일 은행연합회, 여신금융협회, 금융투자협회와 공동으로 은행회관에서 '라오스 중앙은행 초청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내 금융회사의 신남방 진출 지원 일환으로 하는 세미나는 라오스 중앙은행의 은행·비은행·증권 인허가 담당자를 초청한 가운데 진행된다.

라오스는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와 함께 아세안(ASEAN) 후발국가 중 하나로, 경제규모는 작지만 지정학적 요충지에 자리한 이점으로 인해 최근 역내 물류허브로서의 역할이 부각되고 있다.

국내 금융회사의 경우 현재 BNK캐피탈과 DGB캐피탈, KB캐피탈 등 3개 여신전문금융회사가 라오스 금융시장에 진출, 자동차 할부금융업 등 영위하고 있다.

세미나 제1부에서는 라오스 법제(법무법인 지평) 및 라오스 금융업 진출사례(KB캐피탈)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제2부에서는 라오스 중앙은행 담당자가 라오스의 금융업 인허가 및 최근 규제 동향 등을 설명하고, 세미나 참석자들과 현지 진출 관련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다.

금감원은 세미나에서 라오스 중앙은행 담당자와의 임원 면담과 실무진 간담회를 통해 양국의 금융감독 제도 및 최근 감독이슈 등에 대해 정보를 교환했다. 아울러 현지 진출 국내 금융사들의 현지 영업 관련 애로·건의사항을 라오스 중앙은행에 전달했다.

금감원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내 금융회사의 라오스 진출 시 필요한 현지 금융시장고 인허가 기준, 감독실무 등의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국내 금융회사 및 감독업무에 대한 외국 감독당국의 이해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감독원은 앞으로도 진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국가를 대상으로 감독당국 초청 세미나 개최와 현지 감독당국 방문 면담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국내 금융사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