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유럽 기업과 협력해 4차 산업혁명 혁신 가속화"
박영선 "유럽 기업과 협력해 4차 산업혁명 혁신 가속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기업들과 미래차·스마트팩토리 협력 등 스타트업 육성 논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부터)이 22일 서울시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마티아스 루어스 메스세데스 벤츠 승용부문 해외지역 총괄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부터)이 22일 서울시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마티아스 루어스 메스세데스 벤츠 승용부문 해외지역 총괄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유럽 기업 관계자들과 잇달아 간담회를 갖고 한국 스타트업·벤처기업과 유럽 글로벌 기업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독일 다임러의 마티아스 루어스 해외총괄사장과의 면담에 이어, 바스프·로레알·필립스·SAP·슈나이더일렉트릭 등 기업 관계자들과의 면담 순으로 진행됐다. 

다임러와의 면담에서 양측은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 행사를 공동 개최하는 등 한국의 미래차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 기술개발을 공동 지원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다임러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차 분야 스타트업의 기술 역량을 높이고 해외 진출 기회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어 유럽 기업과의 면담에서는 로레알, 필립스 등 유럽 기업들의 한국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이 꾸준하고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중심의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 한국과 유럽 기업이 참여하는 '한·유럽 스마트팩토리 포럼'을 통해 스마트팩토리 분야의 공급기업 창업 지원, 협업모델 발굴 및 글로벌 표준에 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제조공정 관련 기술지원이 필요한 중소 기업에 대해서는 SAP와 슈나이더일렉트릭을 중심으로 컨설팅 등 다양한 혁신활동을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박 장관은 "4차 산업혁명에서 개방성과 다원주의를 중시하는 유럽 기업과의 협력은 우리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귀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한국과 유럽 기업 간 분업적 협업을 통해 혁신이 가속화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