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안전성 1위···대한항공·아시아나는 '최하위권'
에어부산 안전성 1위···대한항공·아시아나는 '최하위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적항공사 안전성 평가 결과 표. (자료=한국교통연구원, 박재호 의원실)
국적항공사 안전성 평가 결과 표. (자료=한국교통연구원, 박재호 의원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내 대형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성이 저비용항공사(LCC)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양대 항공사의 2018년 기준 안전운항 성적은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25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이 제출한 '2018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LCC 에어부산과 티웨이항공이 안전분야에서 최고점수(A)를 받아 각각 1위, 2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3위 제주항공(B등급), 4위 진에어(B등급), 5위 이스타항공(B등급)이 줄을 이었다.

반면, 항공 여객실적의 45%가량을 점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성은 최하위로 평가받았다. 대한항공 B등급으로 6위, 아시아나항공은 C등급으로 7위를 기록했다. 가장 낮은 8위는 에어서울(C등급)이다.

국내 항공사 과징금 부과 건수 및 총액, 항공종사자 처분 건수 및 일수. (사진=한국교통연구원, 박재호 의원실)
국내 항공사 과징금 부과 건수 및 총액, 항공종사자 처분 건수 및 일수. (자료=한국교통연구원, 박재호 의원실)

안전분야에서 또 다른 기준이 될 수 있는 과징금 부과건수 및 총액에서는 제주항공이 93억원(2건)으로 가장 많았고, 진에어 60억원(1건), 대한항공 52억원(6건) 순이었다. 항공종사자 처분 건수는 대한항공이 7건으로 가장 많았고 아시아나항공과 이스타항공이 각 3건으로 드러났다.

박재호 의원은 "항공사고는 큰 참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항공사의 승무원 안전교육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