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11월 인천 본격 진출···中 닝보·선전 첫 운항
에어부산, 11월 인천 본격 진출···中 닝보·선전 첫 운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부산은 오는 11월 12일 중국 닝보 노선을 시작으로 인천발 첫 운항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은 11월 12일 중국 닝보 노선을 시작으로 인천발 첫 운항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부산은 11월 12일 중국 닝보 노선을 시작으로 인천발 첫 운항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에어부산에 따르면 이번 동계시즌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운항이 가능하도록 정기 운수권과 슬롯을 확보했다. 따라서 △11월 12일 중국 닝보 △11월 13일 선전 노선에 신규 취항할 예정이다. 또한 연내 중국 청두와 필리핀 세부, 대만 가오슝 노선도 운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3월,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정기 주주총회에서 새로운 10년의 성장을 위해 인천 진출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인천발 중국 노선 운수권 확보와 서울 영업지점 개설 등 인천 취항을 위한 준비를 진행해 왔으며 8개월 만에 인천 취항의 목표를 이루게 됐다.

이번 신규 취항이 결정된 인천-닝보 노선은 주 3회(화·금·일) 일정으로 운항된다. 해당 노선의 경우 국내에서는 처음 개설되는 국적항공사 유일 노선이다. 중국 닝보는 선박 화물 총 물동량 기준 세계 1위를 자랑하는 항만 도시로, 최근 국내 화학 대기업 공장 설립도 예정되는 등 산업도시로 각광받고 있다. 에어부산은 이번 취항으로 출장 수요 이용객들의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어 같은 달 13일 개설되는 인천-선전 노선은 주 6회(월·수·목·금·토·일) 일정으로 운항된다. 중국 선전은 중국의 대표적인 경제특구 대도시로, 에어부산은 비즈니스 상용 고객 확보를 위해 주 7회 운항하는 대형항공사(FSC)와 맞먹는 운항 스케줄을 설정하되 운임은 보다 저렴하게 책정해 틈새시장을 노린다는 전략이다.

에어부산은 이번 인천 진출을 기념해 무료 항공권 제공 이벤트를 실시한다. 먼저 중국 닝보, 선전, 청두 노선 첫 취항편 탑승객 전원에게 인천발 전 노선 항공권을 증정한다. 중국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첫 취항편 탑승객 전원에게도 주어지는 등 총 1200장의 무료 항공권을 제공한다. 또한 신규 취항 기념으로 특가 항공권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1인 편도총액운임 기준 최저가 선전 노선은 4만9900원, 닝보는 5만9900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프로모션 기간은 이날 11시부터 같은 달 14일까지며, 탑승 기간은 취항일부터 2020년 3월28일까지다.

한 사장은 "에어부산의 인천 진출을 통해 수도권 지역민들에게 탁월한 안전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인천 진출을 에어부산의 성장 모멘텀으로 삼아 수익성 확보는 물론 국내 대표 저비용항공사(LCC)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에어부산은 최근 국토교통부가 국내 항공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총 5차례의 '항공교통서비스 평가'에서 안정성과 정시성, 이용자 만족도 부문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