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중거리 노선 '기내 영화 서비스' 실시
에어서울, 중거리 노선 '기내 영화 서비스'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CC 간 경쟁 치열···서비스 차별화 일환
"향후 단거리 등 전 노선으로 확대"
에어서울은 기내 모니터를 통한 영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기내 모니터를 통한 영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서울은 기내 모니터를 통한 영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10일부터 기내에서 인기 영화 등의 영상물을 시청할 수 있는 '하늘 위 영화관' 서비스를 시작한다.

영화 등 기내 상영물 서비스는 저비용항공사(LCC) 중 에어서울이 최초이자 유일하다. 이로써 에어서울 탑승객들은 좌석마다 설치되어 있는 기내 개별 모니터를 통해 중국과 동남아,괌 등 중거리 노선에서 인기 영화를 시청할 수 있다. 단거리 노선인 일본의 경우에도 코믹 영상을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LCC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요금뿐만 아니라 서비스 부문에서도 차별화를 두기 위해 이번 영화 상영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 중국 장자제, 베트남 하노이, 나트랑 등 중거리 노선 비중이 확대될 예정으로, 향후 영화뿐만 아니라 예능이나 스포츠 등 콘텐츠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해 "향후 단거리 노선 등 전 노선에 해당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어서울은 중국, 베트남 등 신규 취항을 맞아 기내 영화 서비스, 기내식 메뉴 다양화 등 중거리 노선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