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실적하향 사이클 종료"-키움證
"삼성전기, 실적하향 사이클 종료"-키움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키움증권은 23일 삼성전기에 대해 실적 하향 사이클이 종료됐다고 판단하고 목표주가 13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지산 연구원은 "지난 3분기 동안 지속된 실적 전망 하향 사이클이 종료되고, 모처럼 시장 예상치를 충족시킬 것"이라며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의 판가 약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카메라모듈과 기판 사업부의 선전이 상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카메라모듈은 갤럭시 노트10 판매 호조와 트리플 카메라 비중 증가에 따른 평균판매가격(ASP) 상승 효과가 긍정적"이라며 "갤럭시 노트10은 국내에서도 역대 최단 기간에 100만대 판매를 넘어서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고, 광학 5배줌 등 멀티 카메라 경쟁력을 바탕으로 중화 고객 매출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MLCC는 재고일수가 정상 수준에 근접했고, 하반기 신모델 수요와 함께 출하량이 회복될 것"이라며 "MLCC의 수익성이 하반기에도 소폭 하락하겠지만, 과거 통상적인 수준에 도달했으며 내년 5G 모멘텀이 이끄는 반등 사이클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카메라모듈은 주고객 플래그십(Flagship)이 폴디드(Folded) 카메라를 채택할 가능성이 높고, 삼성전기가 공급을 주도할 것"이라며 "또 패키지기판은 우호적인 경쟁 환경이 초래한 호황 국면이 이어질 것이고, MLSCC는 5G 확산으로 스마트폰 대당 탑재량이 늘어나는 동시에 교체 수요가 촉발되는 환경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메인기판(HDI)의 효율화 성과에 따라 내년 실적 개선폭이 확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