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2Q 영업익 전년 比 30%↓···MLCC 업황 부진 탓
삼성전기, 2Q 영업익 전년 比 30%↓···MLCC 업황 부진 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주요 거래선 신제품 출시로 부품 공급 확대 전망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기가 정보기술(IT) 업황둔화와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 수요 회복 지연으로 저조한 2분기 성적표를 냈다.

삼성전기는 올해 2분기 매출 1조9577억원, 영업이익 1452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1497억원으로 8.2%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616억원으로 무려 29.8% 감소했고, 전 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도 각각 1666억원(7.8%), 973억원(40.1%) 각각 줄었다.

삼성전기는 중화 거래선향 고성능 카메라모듈의 신규 공급과 전장용 MLCC, 패키지 기판 판매 확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늘었지만 IT 업황둔화와 MLCC 수요 회복 지연으로 전 분기보다 영업실적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사업별로는 컴포넌트부문 매출이 7816억원으로 전분기 보다 7%,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줄었다. 하반기는 계절적 수요 증가로 MLCC 판매가 일부 개선될 것으로 삼성전기는 예상했다. 자동차용 MLCC는 하반기에도 제품 라인업과 공급능력 강화로 고부가 제품 공급을 지속적해서 확대할 예정이다.

모듈부분 매출은 811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늘었으나 전분기보다는 15% 줄었다. 매출은 중화 거래선향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을 신규 공급하고 고화소 멀티카메라 판매 확대로 늘었으나 전략거래선의 플래그십 모델용 카메라와 통신 모듈 공급 감소로 전분기보다는 줄었다.

삼성전기는 하반기에는 스마트폰 차별화의 주요인으로 카메라 모듈 고사양화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렌즈, 액츄에이터 부품 내제화 강점을 살려 고화소, 고배율 광학줌 등 고부가 카메라 모듈의 시장지배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기판부문 매출은 3476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6%, 전 분기 보다 5% 각각 늘었다. 하반기는 주요 거래선의 신제품 출시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경연성인쇄회로기판(RFPCB) 공급이 증가할 것으로 삼성전기는 예상했다. 패키지 기판은 GPU, 전장, 네트워크용 등 고사양 신제품 비중을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는 주요 거래선의 신제품 출시와 전장·산업 시장 확대로 수요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IT용 하이엔드 MLCC와 전장용 고신뢰성 MLCC 공급을 늘리고, 고화소 · 광학 줌 등 고사양 카메라모듈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고 통신 모듈 및 패키지 기판 등 5G 관련 부품 수요 증가에도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