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일본 심장부서 '반도체 기술력' 뽐냈다
삼성전자, 일본 심장부서 '반도체 기술력' 뽐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재팬 개최
일본 거래 회사 관계자들이 줄지어 포럼장에 들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일본 거래 회사 관계자들이 줄지어 포럼장에 들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로 한일갈등이 경제전쟁으로 치달은 가운데 삼성전자가 일본 심장부에서 반도체 설명회를 열었다. 

삼성전자는 4일 일본 도쿄 시나가와(品川) 인터시티홀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재팬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예년보다 많은 320여 명이 대거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삼성전자는 특히 일본 수출 규제의 주요 표적인 첨단 극자외선(EUV) 공정에 대한 설명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사장과 이상현 마케팅팀장 등이 참석해 현지 반도체 설계 전문업체(팹리스)와 디자인 하우스(칩 디자인을 통해 팹리스와 파운드리를 연결하는 업체)고객사, 애널리스트 등을 상대로 파운드리 청사진을 공개했다.

'삼성 파운드리'는 삼성전자가 매해 여는 행사다. 삼성전자는 일본 거래사들을 상대로 삼성전자의 최첨단 기술력을 과시하고 한일 갈등 악화 상황에서도 일본 업계와는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하기 위해 예정대로 행사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일본 정부는 7월 초 EUV용 포토레지스트(감광액) 등 3개 품목의 한국 수출을 까다롭게 하는 규제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차세대 시스템 반도체 사업이 발목 잡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지만, 두 차례 수출 허가가 나오면서 일단 숨통이 트인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미국, 중국, 한국에 이어 이날 일본에서 파운드리 포럼을 열었으며, 다음 달 10일 독일에서도 같은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