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운명의 날'···대법원 찾은 시민들
국정농단 '운명의 날'···대법원 찾은 시민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농단 재판 방청권을 교부받기 위해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사진=윤은식 기자)
국정농단 재판 방청권을 교부받기 위해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사진=윤은식 기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29일 오후 2시로 예정된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법원 최종 선고를 앞두고 시민들이 재판  방청권을 교부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