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국민께 송구, 기업 역할 충실···위기극복 도움·성원 부탁"
삼성 "국민께 송구, 기업 역할 충실···위기극복 도움·성원 부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 이재용 파기 환송 선고···"과거 잘못 되풀이하지 않겠다"
삼성서초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DB)
삼성서초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대법원이 2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파기환송을 선고하자 삼성전자는 즉각 입장문을 내고 "앞으로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그동안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하다"며 "삼성은 최근 수년간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갈수록 불확실성이 커지는 경제 상황속에서 삼성이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 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