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닥, 마이쉐프 운영사 '컴바인넷'과 업무 협약···B2B 사업 확장
집닥, 마이쉐프 운영사 '컴바인넷'과 업무 협약···B2B 사업 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민 집닥 대표이사(왼쪽)와 박문근 컴바인넷 대표이사가 '공유주방 인테리어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집닥)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인테리어 비교견적 플랫폼 집닥은 마이쉐프 운영사 컴바인넷과 강남구 역삼동 자사 본사에서 '공유주방 인테리어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집닥은 시공업체 중개부터 사후관리까지 공유주방 인테리어의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특히 전국 집닥 파트너스 가운데 주방 인테리어에 특화된 시공업체를 선별 중개하며 차별화된 주방공간 및 문화를 선보일 방침이다.

협약을 체결한 컴바인넷은 IT 시스템 기반 배달대행 플랫폼 서비스를 주력하고 있으며, 마이쉐프를 추가 론칭해 운영하고 있다. 마이쉐프는 배달에 최적화된 매장 형태로 비교적 좁은 면적에 유동인구가 적은 곳에서도 운영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집닥 관계자는 "자사의 전국망 인테리어 서비스와 컴바인넷의 인프라를 결합해 전국 공유주방 시장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키고, 표준화된 인테리어를 정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집닥은 르호봇 공유오피스와 작심 독서실 등 여러 기업들과 가맹점 인테리어 업무 협약을 맺으며 B2B(기업 간 거래) 영역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2020년까지 전국 지역을 대상으로 공유주방 및 허브 스테이션 개소 목표로 B2B 인테리어 서비스 핵심 역량을 더욱 강화시킬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