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가, 봄나들이 골퍼 유혹
패션가, 봄나들이 골퍼 유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브랜드·상품 출시 봇물···2030세대 입맛 맞추기 주력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골프복 브랜드 골든베어 화보와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골프의 남다른 팬츠 스윙핏 제품 화보 (사진=각사)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골프복 브랜드 골든베어 화보와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골프의 남다른 팬츠 스윙핏 제품 화보 (사진=각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봄을 맞은 패션업계가 골퍼를 유혹하기 위해 분주하다. 부쩍 늘어난 2030 골퍼를 잡기 위해 새 브랜드나 신상품을 쏟아내는 한편 소비자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온라인몰 투자도 아끼지 않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골프에서도 패션뿐 아니라 타수까지 관리하려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해 기능성을 살린 바지(남다른 팬츠)를 선보였다. 체형별 바지 선택이 동작에 이어 점수로까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신상품은 퍼포먼스에 초점을 맞춘 임팩트핏과 기본에 충실하고 스윙 동작에 따른 움직임을 반영한 스윙핏, 릴리즈 동작에 최적화된 릴리즈핏으로 구성됐다. 

생활문화기업 LF의 닥스골프와 헤지스골프에선 서울 중구 헤지스 명동 플래그십 매장 스페이스H에서 새롭게 탈바꿈한 컬렉션을 소개했다. 앞으로 닥스골프는 과감한 디자인 혁신을 통해 기존 중장년층뿐만 아니라 밀레니얼세대까지 아우르는 논에이지(NonAge) 브랜드로 거듭나기로 했는데 스페이스H에선 닥스 4D 로고와 기하학무늬를 넣은 젊은 감각의 의류들도 공개했다. 헤지스골프에선 30대 소비자를 겨냥해 실내 골프 연습부터 라운딩까지 두루 적용할 수 있는 새 라인 인코스(IN COURSE)를 예고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은 2030 골퍼 눈길끌기에 가장 적극적이다. 코오롱FnC는 이미 왁이나 엘로드, 잭니클라우스, 지포어 같은 골프복 브랜드를 보유했지만, MZ세대를 잡기 위해 스트리트 감성을 녹인 골프복 브랜드 골든베어까지 올봄 새로 출시했다. 골든베어는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전형적인 골프 착장에서 벗어나 품이 큰 디자인을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모든 라인 역시 유행을 타지 않는 제품들로 구성됐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골프 온라인 편집숍 더 카트 골프 홈페이지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골프 온라인 편집숍 더 카트 골프 홈페이지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코오롱FnC 왁에선 개성 있는 착장을 찾는 젊은 골퍼를 위해 미국 영화제작사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캐릭터 몬스터즈와 협업한 라인을 선보였으며, 골프 온라인 편집숍 더 카트 골프는 소비자들이 골프 관련 생활양식을 쉽게 접하게끔 손을 봤다. 올해 더 카트 골프는 소비자들의 개성과 취향을 살릴 수 있도록 골프복뿐만 아니라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를 꾸준히 확장해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 전문기업 한섬의 캐주얼 브랜드 SJYP에서도 2030 세대 여성 골퍼를 겨냥해 골프라인을 선보였다. 최근 골프를 즐기는 20~30대 젊은층이 증가하면서 관련 의류나 용품 수요도 많이 늘어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앞서 한섬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더현대 서울 3층에 타미힐피거 플래그쉽 매장을 열고 골프 라인도 첫선을 보인 바 있다.

비와이엔블랙야크가 운영하는 골프복 브랜드 힐크릭에선 후원 선수인 김효주 프로의 우승을 기념해 할인 행사를 연다. 앞서 김 프로는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두며 개인 통산 LPGA 4승을 기록했다. 힐크릭은 이를 기념해 4일부터 31일까지 힐크릭 모든 매장과 온라인 몰에서 2021년 봄·여름 신상품을 사는 이를 대상으로 30%를 깎아준다.

한편, 골프는 고급 스포츠이자 5060 세대의 전유물처럼 여겨져왔다. 그러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해외여행 급감과 사회적 거리두기, MZ세대의 경험 중심 문화, 일상의 스포츠화 영향으로 골프를 즐기는 2030 세대가 대거 늘어났다. 국내 골프 인구 470만명 중 지난해에만 2030 세대가 18%를 차지했다. 이는 85만명에 달하는 수치다. 

패션업계 한 인사는 "2030 세대의 유입으로 어떤 스포츠보다 격식을 따지던 골프복 브랜드들도 이들의 취향과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젊어지고 있다"며 "신규 브랜드들까지 대거 유입되는 상황에서 각 브랜드는 디자인과 색상, 무늬를 차별화한 골프복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