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악재에 현대차 3인방·아모레 순위 하락

[서울파이낸스 정수지 기자] 올해 증권시장이 대형주 위주로 랠리를 이어가면서 시가총액 상위권도 대폭 물갈이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 상장사 합산 시총 상위 30위권(삼성전자우 제외)에서 13일 종가 기준으로 포스코와 LG화학의 약진이 가장 두드러졌다.

시총 상위권 종목 중 포스코는 작년 말 9위에서 현재 4위로 다섯 계단 올라섰고 LG화학은 같은 기간 14위에서 5위로 껑충 뛰었다. 포스코는 철강 스프레드(원료-제품 가격차) 개선에 따른 이익 호조로 올해 주가가 30만원을 돌파, 시총 규모 5000억원 차이로 현대자동차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LG화학도 저유가에 따른 안정적인 실적과 중대형 배터리의 고속 성장성이 부각되면서 주가가 고공행진 중이다. 이 종목은 전날 종가 기준 40만원을 넘어서며 시총 28조7664억원으로 5위에 올라섰다. 역시 포스코와 시총 격차는 2600여억원에 불과하다.

   

지난해 11월에 상장한 새내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년도 안 돼 주가가 두 배로 뛰면서 시총 순위 28위에서 14위로 무섭게 올라섰다. 삼성그룹의 바이오 제약 계열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작년 11월10일 상장하면서 기록한 시초가 13만5000원의 두 배가 넘는 30만3000원으로 불었다. 신약개발 기대감이 주가 상승의 촉매 역할을 하고 있다.

LG전자도 작년 말 30위권 밖에서 20위 안으로 진입했다. 올해 가전과 TV 사업 호조로 영업이익이 작년의 두 배 수준으로 불어날 것이라는 전망에 주가가 뛰었다. 코스닥시장 대장주 셀트리온 시총은 LG전자(14조3028억원)보다 소폭 많은 14조2625억원으로 전체 상장사 21위에 올랐다.

반대로 현대차 3인방과 아모레퍼시픽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이른바 '중국 악재'로 수난을 겪고 있다. 이들 종목은 사드 배치 보복으로 중국 사업 실적이 악화하면서 주가가 동반 하락해 증시 위력도 약화했다.

현대차는 포스코의 위협을 받으며 시총 3위에 머물고 있으며 현대모비스는 시총 순위가 작년 말 5위에서 12위로 내려갔다. 지난해 말 16위에 있던 기아차는 현재 시총 30위까지 밀려났다. 아모레퍼시픽도 작년 말 11위에서 19위로 내려갔다.

시총 1위 삼성전자는 주가 상승으로 현재 시총 비중이 18.30%, 작년 말보다 1.56%p 높아졌다. SK하이닉스는 2위를 지키면서 시총 비중이 2.15%에서 3.13%로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