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인사평가 논란에···김범수 "사내 문화에 경고등"
카카오 인사평가 논란에···김범수 "사내 문화에 경고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간담회 ''브라이언 오픈톡' 진행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카카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인간에 대한 존엄과 배려에 대해 카카오 내에선 절대로 누군가 무시하거나 괴롭히거나 해롭히는 행위는 절대 없어야 한다. 그런거에 민감하지 않은 리더나 동료가 있다면 그건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 조금 더 성숙해져가야할 과제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25일 오후 2시부터 2시간 가량 열린 사내 간담회 '브라이언톡 애프터'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카카오 인사 평가 제도와 관련해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앞서 카카오는 익명 게시판을 통해 카카오의 인사 평가 제도와 관련한 불만들이 제기된 바 있다. 카카오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용자는 사내 동료 평가 항목 중 '당신과 함께 일하고 싶지 않다'라는 인사평가 항목 때문에 고통스럽다며 유서 형식으로 된 글을 공개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김 의장은 "카카오는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할 마음가짐과 의지가 있는 회사라고 믿고 있다"며 "이번 이슈는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완벽히 불완전한 존재이지만 실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고 사과하느냐에서 회사의 문화가 드러난다"며 "성숙하고 멋있는 문화를 만들면 좋겠다. 카카오 공동체는 건강한 조직이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또 "건강하다는 것은 곧 회복탄력성이다. 부딪힘이나 충돌은 당연히 있을 수 있으나 그 후 회복이 잘 되느냐가 중요하다"며 "내 주변을 살피고 다독여주는 것이 잘되면 좋겠다. 여러분들에게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최근 업계에서 논란이되고 있는 성과급 문제와 관련해는 최고의 인재에겐 최고의 대우를 해줘야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김 의장은 "카카오는 지금 당장 부족한 면은 있을 수 있지만 우리 산업군에서는 보상이 많은 회사가 됐으면 좋겠고 거기로 가고 있는 중"이라며 "경쟁사보다 보상이 더 적다면 빨리 개선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 변화는 시간을 좀 줬으면 좋겠다"며 "현재 균형을 못 맞출수는 있으나 장기적인 관점으로 맞춰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카카오는 3월 11일 직원 인가평가 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따로 열기로 했다. 아직 진행 방식과 참석자 등은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