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방, 부산 부동산 허위매물 비율 가장 높아
다방, 부산 부동산 허위매물 비율 가장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다방)
(자료=다방)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지난해 부동산 허위매물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부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다방의 '2020년 다방 허위매물 신고 동향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해 분기 별로 접수된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지속적으로 줄었다. 2020년 전체 신고량 중 1분기 비중은 35.24%로 다소 높게 나타났으나 △2분기 26.59% △3분기 23.79% △4분기 14.37%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였다.

공인중개사법 개정안이 본격 시행됐던 3분기에 다방에서 사전 대응 차원으로 6~8월 자체 집중 검수기간을 가진데다 과태료 부담이 컸던 중개사들도 허위매물을 올리기 자제하면서 4분기에 허위매물 신고 건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간 신고 처리율은 74.6%로 조사됐다. 신고 처리율이란 접수된 전체 신고 중에서 허위매물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집중 검수한 매물량의 비율을 말한다. 비율이 높을수록 신고 처리가 잘 됐다는 의미다. 

지난해 부동산 시장 과열로 인해 업체 간 악의적 허위신고 잦아 신고 처리율에 영향을 미쳤다고 다방 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일부 지역에 반복적으로 업체간 허위신고가 다수 발생해 신고 처리 및 매물 확인에 어려움이 있었고 이에 다방은 악의적 신고 감소를 유도하기 위해 향후 신고 시스템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지역별 신고 처리율을 살펴보면 부산이 78.7%로 가장 높았고 △서울 관악4구(관악/구로/금천/동작) 61.8%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59.4% △충남 천안 57.8% △대전 55.9% 순으로 나타났다. 

또 요일 별로 신고 인입량을 확인해 본 결과 주말보다 주중에 신고가 많았으며 특히 목요일이 전체 신고량의 16.54%로 가장 높았다. 이어 △수요일 16% △월요일 15.9% △화요일 15.23% △금요일 14.68%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주말인 토요일(12.68%)과 일요일(8.97%)의 신고량은 다소 적었다. 보통 주말에 방을 보러 가기 위해 미리 주중에 매물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허위매물을 발견한 것으로 보인다.

다방 관계자는 "허위매물 신고 인입량의 지속적인 감소는 관련 법 개정안과 맞물려 중개업소의 자정노력이 더해지면서 다방은 물론 부동산 시장에도 긍정적인 변화를 보여주는 지표"라며 "지난해 허위매물 신고 접수가 감소한 것은 고무적인 현상이며, 향후 시스템을 보완해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신고 체계를 만들 계획"이라고도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