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 무관용 원칙 따라 엄중조치"
홍남기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 무관용 원칙 따라 엄중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기획재정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최대한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홍 부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아파트 거랫값을 높게 신고하고 취소하는 거래 허위 신고 의혹이 불거진 데 따른 발언으로, 허위신고가 실거래가를 왜곡할 우려가 크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홍 부총리는 "취소가 불가피한 경우도 있겠으나,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서는 최대 엄중 조치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제도개선도 조속히 강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 신규 아파트 거래가 단지 최고가를 기록한 뒤, 취소하는 방식으로 호가를 띄운다는 의혹이 제기도미에 따라 관련 사항에 대해 조사하기로 했으며, 전방위적인 실태조사를 통해 허위 신고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