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상승에 서울 빌라 전세 줄고, 매매 늘어
집값 상승에 서울 빌라 전세 줄고, 매매 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다방)
(자료=다방)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서울 지역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소폭 감소한 반면 매매 거래량은 크게 증가했다. 연이은 집값 상승세에 불안감을 느낀 젊은 무주택자들이 비교적 낮은 금액의 빌라 시장으로 넘어오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3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총 1만4567건이었다. 이는 전월(1만4983건) 대비 2.78% 감소한 수치로 작년 집계한 월별 거래량 중 최저치다.

특히 전세 거래량의 감소폭이 컸다. 지난 12월 전세 거래량은 8474건으로 전월 대비 4.99% 감소했지만, 월세는 6093건 거래돼 0.48% 소폭 상승했다. 

지역구별로 살펴보면 서울 25개 구 중 16개 구의 전·월세 거래량이 감소했다. 감소폭이 가장 큰 지역은 중구(123건)로, 전월(159건) 대비 22.64% 줄었다. 이어 은평구(18.73%), 금천구(17.81%) 등 순으로 감소폭이 크게 나타났다.

반면 같은 달 매매 거래량은 6209건으로 전월(5022건) 대비 23.64% 증가했다. 서울에서 3개의 지역구를 제외하고 모두 늘었다.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인 곳은 영등포구(163건)로 전월(83건) 대비 96.39%나 뛰었다. 이어 △강남구(86건→141건, 63.95%) △광진구(154건→249건, 61.69%) △종로구(77건→124건, 61.04%) 등이 큰 폭으로 거래가 늘었다. 

면적별 평균 매매가는 전용 85㎡를 기점으로 희비가 갈렸다. 전용 30㎡ 이하 원룸 평균 매매가는 약 1억7014만원으로 전월과 비교해 0.92% 소폭 상승했다. 전용 30~45㎡, 45~60㎡, 60~85㎡ 중소형 평형은 각각 0.27%, 2.55%, 1.1% 하락했다. 

반면 큰 평수에서 오름세가 컸다. 전용 85~100㎡ 다세대·연립 주택의 경우 평균 4억4997만원으로 전달 대비 33.81% 올랐고, 전용 100㎡ 이상의 대형 평형도 동기간 15.67% 오름세를 보였다.

다방 관계자는 "집값 상승에 따른 무주택자의 불안 심리가 빌라 매매 시장에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며 "정부에서 예고한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이 향후 빌라 시장 양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