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공공임대주택 15만호 공급···계획 대비 9만호 초과 달성
작년 공공임대주택 15만호 공급···계획 대비 9만호 초과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임대 재고율 8% 전망, OECD 수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대주택 단지 전경.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대주택 단지 전경.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정부가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15만호를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공공임대주택 공급실적을 집계한 결과, 주거복지로드맵 등에 따른 공급계획인 14만1000호보다 9000호 많은 15만호를 공급(준공)했다고 2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건설임대주택 7만2000호, 기존 주택을 매입해 공급하는 매입임대주택 2만8000호, 기존 주택을 임차해 재임대하는 전세임대주택 5만호 등이다. 건설임대 중에서는 영구임대 3700호, 국민임대 2만2600호, 행복주택 2만5000호, 기타 2만900호다. 지역별로는 전체 공급물량의 61%인 9만2000호를 수도권에 공급했다. 지방권은 39%인 5만8000호를 공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부는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라 공공임대주택을 연평균 14만호 수준으로 꾸준히 공급해 2025년까지 장기 공공임대주택 재고를 240만호를 확보하고, 재고율을 OECD 평균 8%를 넘는 10%까지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공공임대주택은 2018년~2020년까지 3년간 총 43만8000호가 공급됐다.

2019년말 기준 장기 공공임대주택 재고는 158만4000호로 재고율 7.4%였으나 2020년에 15만호를 공급하면서 2020년말 기준 공공임대 재고를 약 170만호를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재고율은 OECD 평균인 8% 수준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말 기준 공공임대주택 재고 통계는 올해 하반기 발표할 예정이다.

김정희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2020년은 장기 공공임대주택 재고율이 OECD 평균을 달성하는 의미있는 해"라며 "이를 계기로 공공임대주택의 양적인 확대뿐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상향해 살고 싶은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