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대표 "1·2월 급여 50%만 지급··· "무겁고 면목 없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 "1·2월 급여 50%만 지급··· "무겁고 면목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각 난항에 어음만기, 임금연체 등 위기 직면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모습.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모습. (사진= 쌍용자동차)

[서울파인내스 권진욱 기자] 매각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유동성 자금 위기에 직면했다. 쌍용자동차는 부품 대금 미지급으로 줄도산 위기에 처해있는 협력업체를 위해 1~2월 직원 급여를 50%만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이날 사내 게시판을 통해 "고육지책의 일환으로 1월 개별소비세 유예 신청에 이어 1월과 2월 급여를 부분적으로 지급할 수밖에 없다"며 "이런 최악의 상황까지 도래하게 된 데에 마음이 무겁고 면목이 없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협력업체의 자재 대금 지급 등으로 유동성이 고갈된 상황이다. 오는 29일에는 2000억 규모의 부품 대금 어음 상당수의 만기가 도래해 유동성 자금이 절실한 상태이다. 쌍용차의 350여개 중소 부품 협력사로 구성된 쌍용차 협동회는 지난해 10월부터 받지 못한 납품 대금이 50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예 사장은 "영세 협력업체의 경우 현금으로 자재 대금을 지급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만약 대금 미지급으로 이들 업체가 부도로 이어지면 도미노식의 부품 기반 붕괴는 물론 우리도 생산 자체가 파행을 겪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만기도래의 어음 중 미결재분과 1월과 2월 어음만기 일부 결제 등으로 자재대금이 반드시 지급돼야 하는 점도 자금수지가 급격히 악화한 이유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자금 사정 악화의 또 다른 요인은 판매 부진이다. 이에 대해 예 사장은 "전통적인 비수기를 고려해도 당초 계획보다 2000대 가까이 판매가 안 되고 있다"며 "일부에서 자율구조조정지원인 ARS를 고려해 구매 수요가 떨어질지 왜 예측하지 못했느냐는 지적이 있지만, 현대차와 기아를 제외한 3사가 동일하게 판매가 저조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쌍용차는 산업은행,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 유력 투자자로 알려진 HAAH오토모티브와 4자협의체는 지난 22일까지 텀시트(주요조건 합의서)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하기로 했지만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 만약, 협상이 결렬될 경우 쌍용차의 법정관리행은 물론이고 중소 협력업체의 연쇄 줄도산도 불가피해진다.

현재 HAAH오토모티브와 산업은행은 마힌드라에게 지분 일부를 남겨둬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