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1월 1만1859대 '10.3%↑'···올 뉴 렉스턴 '신차효과'
쌍용차, 11월 1만1859대 '10.3%↑'···올 뉴 렉스턴 '신차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 5개월 만에 9천대 돌파, 수출은 5개월 연속 상승세
올 뉴 렉스턴 (사진= 쌍용자동차)
올 뉴 렉스턴 (사진= 쌍용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 11월 내수 9270대, 수출 2589대를 포함 총 1만 1859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10.3% 증가세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내수와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1만1000대를 넘어선 것으로 지난 달 기록했던 올해 월 최대 판매를 다시 한번 경신한 실적이다. 지난 6월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9천대를 돌파한 올 뉴 렉스턴의 신차효과가 실적에 큰 힘이 됐다.

11월 판매 실적은 신모델 출시에 힘입어 전월 대비 16.3%, 전년 동월 대비로도 10.3%의 높은 증가세를 기록하며 지난 달에 이어 두 달 연속 전년 동기대비 판매실적을 넘어서며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내수 판매는 올 뉴 렉스턴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전년동월 대비 23.1%의 큰 성장률을 기록한 올 뉴 렉스턴이 그 상승세를 이끌었다. 지난 6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수출도 전년 동월 대비 71%의 증가세를 기록해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쌍용차는 신모델 출시와 함께 내수와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과 해외시장 제품 믹스 다각화 등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해 최근의 성장세를 계속 유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언택트 구매견적 서비스, 안심 마중 시승 서비스 등 다양한 언택트 마케팅 및 비대면 채널 강화와 글로벌 판매 네트워크 재정비에도 힘을 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