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금융지주 회장-여당, 오늘 'K뉴딜' 후속 방안 논의
5대 금융지주 회장-여당, 오늘 'K뉴딜' 후속 방안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가나다 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각사)
(왼쪽부터 가나다 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각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5대 금융지주 회장과 금융권 협회장, 여당 주요 관계자들이 정부가 추진하는 ‘K(한국판) 뉴딜’ 사업 관련 후속 방안 등을 논의한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금융지주 회장과 여당 인사들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K뉴딜 지원 방안’을 주제로 비공개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금융권이 어떤 형태, 어느 정도 규모로 K뉴딜에 참여할지 구체적인 후속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 당시 정부는 민간과 함께 뉴딜금융 활성화를 위해 170조원 이상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향후 5년간 정책금융기관이 100조원, 민간 금융기관이 70조원을 투입해 뉴딜 프로젝트나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회의에는 윤종규 KB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5대 금융그룹 회장과 금융권 협회장들은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정책형 뉴딜펀드, 인프라펀드, 민간 뉴딜펀드 등 ‘K뉴딜’ 추진에 필요한 펀드 조성 방안과 민간 금융권의 자금 공급 계획 등을 논의한 바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전날 국가경제자문회의를 열고 연기금과 공제회 등 기관투자자가 부동산 투자 비중을 낮추고 그 자금을 한국판 뉴딜 투자에 활용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과도하게 풀린 시중 유동성이 기업 투자로 흘러가도록 유도 하겠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