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금융계, 미래차·디지털 뉴딜펀드 조성 '맞손'
산업-금융계, 미래차·디지털 뉴딜펀드 조성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억 규모 子펀드 조성···현대차 등 300억 출자
하나금융·기업銀, 5년간 뉴딜펀드에 1.1조 투자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산업계와 금융계가 미래차·산업디지털 분야에 중점 투자하는 정책형 뉴딜펀드 결성을 위해 손을 맞잡는다.

금융위원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은행·한국성장금융 등 뉴딜펀드 운용기관, 산업·금융계 민간투자기관과 4일 오후 현대 EV스테이션 강동에서 '미래차·산업디지털분야 산업-금융 뉴딜투자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업계 민간투자기관으로는 현대자동차그룹,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산업기술진흥원이, 금융계에서는 신한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기업은행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산업계와 금융계, 뉴딜펀드 운용기관들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미래차·산업디지털 분야에 대한 정책형 뉴딜펀드를 신속히 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민간투자기관과 뉴딜펀드 운용기관은 올해 정책형 뉴딜펀드 자(子)펀드인 '미래차·산업디지털 투자펀드'를 조성하기 위해 상호협력한다. 펀드는 정책형 뉴딜펀드 모(母)펀드 500억원과 민간투자자금 1500억원 등 총 20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기업투자펀드 2개와 인프라투자펀드 1개로 구성된다.

민간투자자금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은 300억원을, 산업기술평가관리원 300억원, 산업기술진흥원 200억원, 기업은행 100억원 등을 각각 출자한다. 여기에 기타 민간자금 600억원도 투입된다.

아울러 업무협약에 참여한 금융권은 향후 5년간 1조1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뉴딜펀드에 투자한다. 기업은행은 1조원, 하나금융은 1000억원을 매칭투자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기존 정책펀드들과 달리 정책형 뉴딜펀드는 민간이 투자 분야나 펀드 규모를 주도적으로 설정할 수 있다"며 "이제부터는 정책형 뉴딜펀드의 신속한 결성과 투자성과 창출에 본격적으로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정책형 뉴딜펀드의 속도감 있는 결성을 위해서는 민간투자자금과의 매칭이 필요하다"며 "오늘 뉴딜투자협약으로 민간자금이 마련된 만큼 미래차·산업디지털 분야에 투자하는 자펀드는 한층 더 속도감 있게 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시적인 투자성과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실효성 있는 뉴딜 투자사업 발굴이 지속돼야 한다"며 "산업생태계 내에서 유망한 뉴딜 기업·인프라 투자 건을 지속 발굴·제안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신사업 추진, 핵심기술 인수, R&D 진행 등에 투자자금이 필요할 경우 뉴딜펀드를 적극 활용해달라"며 "금융권에서는 뉴딜분야 투자기회를 과감하게 발굴하고 투자경험과 전문성을 축적해 디지털·그린 분야의 트랙레코드를 쌓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도 "올해는 한국판 뉴딜이 본격 추진되는 원년으로, 산업부는 전기·자율차 등 미래 모빌리티 전환, 태양광·풍력 등 그린에너지 확대, 스마트 그린산단, 산업 디지털전환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