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콜드체인' 시스템 준비···코로나 백신 운송 총력
CJ대한통운, '콜드체인' 시스템 준비···코로나 백신 운송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대한통운)
(사진=CJ대한통운)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CJ대한통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류를 수행할 수 있는 의약품 '콜드체인'(Cold Chain)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콜드체인은 온도를 저온으로 유지하면서 최종 배송지까지 보관‧운송하는 물류 체계를 말한다. 

현재 CJ대한통운은 동탄물류센터 내 '우수의약품 유통관리기준(KGSP)' 인증을 획득한 3000평 규모의 허브센터를 두고 전국 11개의 의약품 전담 지역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적정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의약품 전담운송차량 200여 대를 통해 전국 병원, 보건소, 약국 등에 배송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제약사와 의약품 유통전문기업이 요구하는 까다로운 운송 품질에 부합하기 위한 '표준운영절차'(SOP:Standard Operating Procedure)를 수립, 실행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매년 진행되는 글로벌 의약품 유통기업들의 엄격한 품질점검에서도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현재 미국, 영국, 일본 등 세계 유수 제약사 의약품의 유통을 담당하고 있는 쥴릭파마코리아, 지오영, 쉥커 등과 협력해 국내 전역에 걸쳐 의약품 물류를 수행하고 있다.

또 365일, 24시간 물류센터 곳곳의 온도를 모니터링이 가능한 '쿨 가디언 시스템'(Cool Guardian System), 차량 적재함 내부의 안쪽과 바깥쪽 온도차이를 관리하는 타당성 검증(Validation), 온도계 성능을 검사하는 검교정(Calibration) 등 보다 엄격하고 세밀한 온도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중요한 의약품‧백신을 안전하게 운송하기 위해서는 전담물류센터, 차량 등의 인프라뿐 아니라 전문성과 경험도 갖춰야 한다"며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물류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이 지난해 운송한 의약품 물량은 총 720만 상자였으며 이 중 백신 등 냉장보관 의약품은 30만 상자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