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투게더] CJ대한통운, 청각장애인 배송원 '블루택배' 본격 개시
[위투게더] CJ대한통운, 청각장애인 배송원 '블루택배' 본격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 지역 향후 확대···공유가치창출 강화"
CJ대한통운 블루택배 배송원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블루택배 배송원들. (사진=CJ대한통운)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CJ대한통운이 아파트단지내 거점으로 운송된 택배상품을 청각장애인 배송원이 각 가정까지 배송하는 '블루택배' 공유가치창출(Creating Shared Value·CSV) 서비스를 본격 개시한다. 이후 서비스 지역도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은 ㈜에스엘로지스틱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와 함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SK뷰 단지에서 이 같은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블루택배는 아파트단지 안에 마련된 거점까지 운송된 택배상품을 청각장애인 배송원이 각 가정까지 배송하는 라스트마일 서비스다. 아울러 상대적으로 좁은 지역 안에서 움직이며 안정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CJ대한통운이 모델화해 유엔(UN)에도 소개될 정도로 안정화를 이룬 '실버택배'와 동일한 방식이다.

송도SK뷰 블루택배는 전체 2100가구를 대상으로 택배를 배송하는 서비스로, 현재 지역 청각장애인 5명이 일하고 있으며 일인당 하루 평균 150개, 월 4000개의 상품을 각 가정에 배송하고 있다.

특히 해당 지역의 경우 지난 7월부터 7개월 동안 10만개의 상품을 배송하는 시범운영을 통해 안정적인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배송원과 입주민 모두 만족감을 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고객과 직접 만나 배송하고 대화를 통해 정보를 주고받아야 했던 이전과 달리 비대면과 문자를 이용한 소통이 일반화되고 있기 때문에 고객 서비스 과정에서 청각장애로 인한 불편이 거의 없다는 것이 대한통운 측의 설명이다.

블루택배는 지속가능한 CSV 사업모델인 동시에 지역사회 협력을 기반으로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 CJ대한통운은 국내 최대 물류인프라 및 첨단 물류시스템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택배 물량을 공급하고,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 인정된 CJ대한통운 집배점 (주)에스엘로지스틱스는 현장에서 블루택배원이 안정적인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는 지역 장애인을 대상으로 블루택배 배송원 모집, 교육과 함께 청각장애인 전문통역사를 지원하고 있다. 송도SK뷰 입주민들은 블루택배 도입 환영은 물론 블루택배 배송원이 쉴 수 있는 휴식공간과 배송거점을 무상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실버택배와 장애인 대상 블루택배 등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CSV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송도SK뷰 블루택배의 지역사회 협력 모델을 기반으로 인근 아파트 단지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물류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CSV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