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해외 NFC 가맹점 모바일 결제 확대
신한카드, 해외 NFC 가맹점 모바일 결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는 해외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비자, 마스터에 이어 UPI로 확대해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신한카드 고객이라면 누구나 신한페이판을 통해 등록한 비자·마스터·UPI 브랜드의 카드를 전세계 NFC 가맹점에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해외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활용하면 플라스틱카드 실물을 소지하지 않아도 신한페이판을 통해 현지 일반 가맹점뿐만 아니라 자판기·면세점 등 NFC 결제를 지원하는 모든 단말기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또 런던, 광저우, 싱가포르 등 해외 주요 도시에서 교통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 탑승시마다 티켓을 구매해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스마트폰 NFC 결제서비스를 시작으로 모바일 결제를 선도해 온 신한페이판이 해외 브랜드사 확대를 통해 국내외를 아우르는 결제 플랫폼으로 진화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변화하는 금융 환경 속에서 고객에게 가장 먼저 선택 받는 생활금융 종합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