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2020년 업적평가대회 개최
신한카드, 2020년 업적평가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는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2020년 업적평가대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업적평가대회는 지난 한 해 뛰어난 실적을 거둔 우수부서와 직원들을 선전해 격려하는 사내행사로 우수 성과를 올린 조직과 개인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특히 이번 시상에는 부서 지원·협력에 우수한 업적을 보인 개인 또는 조직에 주어지는 '베스트 컴퍼니상'과 전년 대비 좋은 실적을 거둔 조직에 주어지는 '턴어라운드상', 적극적인 소비자보호에 나선 조직에 수여되는 '금융소비자보호상' 등을 신설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당면한 위기를 더 큰 도약의 기회로 바꾸기 위해서는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전략과 발 빠른 실천이 필요하다"며 "고객을 중심에 둔 신한카드만의 디지털 혁신을 통해 어디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남다른 가치를 제공함과 동시에 끊임없는 연결과 확장을 통해 '일류 신한을 향한 변화'를 신속하게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카드 본업에서의 단단한 기반 구축과 미래 신사업에 대한 철저한 대비, 인류 기업문화 구축이라는 3가지 DNA 진화에 힘쓸 것"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