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 라임펀드 판매사 '과태료 부과' 결론 못내···추가 논의
증선위, 라임펀드 판매사 '과태료 부과' 결론 못내···추가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판매 증권사에 대한 제재 안건이 25일 금융위원회(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에서 다뤄졌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금융위 증선위는 이날 '라임사태'와 관련, 신한금융투자와 대신증권, KB증권 등 펀드 판매사에 대한 과태료 부과 조치안을 심의했지만, 확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증선위는 자본시장법 위반에 따른 과태료 부과건에 대해 심의했다. 기관 및 임원신분제재는 금융위 심의·의결사항이다.

증선위는 "금감원과 조치 대상자의 의견을 청취하고 안건을 논의했지만, 차기 증선위에서 추가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